태화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제철 과일로 비타민 A·C 보충피부·점막 튼튼,면역력도 UP
작성자 배수정 등록일 18.04.11 조회수 495

제철 과일로 비타민 A·C 보충피부·점막 튼튼…면역력도 UP     

봄날의 불청객인 미세먼지와 황사로 건강에는 비상이 걸린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인체에 들어와 쌓이게 되면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고, 면역력이 저하돼 기침이나 여러 염증 반응ㆍ질환에 노출된다. 먼지나 황사가 많은 날은 외출을 가급적 피하고, 외출 후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또 영양적으로 균형 잡힌 식사를 통해 면역력과 체력을 증진시켜야 한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해지면 가래나 기관지염이 생기는 사람이 많다. 가래나 기관지염에는 비타민 AㆍC가 좋다. 김형미 강남세브란스병원 영양팀장은 “비타민 A와 C는 피부와 점막을 튼튼하게 하고 피로를 풀어 주는 등 면역력을 높이는 성분”이라며 “매일 다양한 과일과 제철 채소를 충분히 먹어 비타민을 챙겨 주면 좋다”고 했다.

이어 “예로부터 이용되는 식품으로, 생강, 도라지, 연근, 파뿌리, 배즙 등이 있다”며 “목이 건조해지면 가래나 기침이 더 심할 수 있다. 이들 식품을 이용한 차나 따뜻한 보리차나 물을 자주 마셔 미세먼지를 몸 밖으로 배출시키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예로부터 알려진 민간요법로 가래나 기침에는 도라지, 연근, 파뿌리, 배즙 등이 많이 이용되고 있다. 반면 카페인이 포함된 음료나 커피, 차(녹차 등)는 이뇨 작용을 해 오히려 점막을 건조하게 하므로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김 팀장은 “황사나 미세먼지로부터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힐링 레시피로 비타민 C가 풍부하고 철분ㆍ탄닌 성분이 많아 점막의 염증을 가라앉히는데 도움이 되는 연근과 사포닌, 인, 비타민류, 칼슘 등이 풍부하고, 사포닌의 약리 효과로 거담 등의 약재로 이용되고 있는 더덕을 이용한 뿌리 채소 샐러드를 권한다”고 말했다.
이전글 중금속 섞인 황사… 하루 물 1.5ℓ씩 마셔라
다음글 환절기 면역력 높이는 먹을거리 8가지